의욕과 꿈이 가득한 건축주를 만났습니다.

집에 대한 생각들도 그득하고,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공간에 대한 의지도 있었지요.


대지 면적은 46평 정도이고, 급한 경사가 있는 땅에 위치한 만큼, 
지하를 복층으로 만들어서 주택으로 임대하기를 바랐습니다.

1층에 주방과 식당을 두기를 바랐고, 1층 앞 뒷마당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 했습니다.

1층 식당에서 폴딩도어를 열고 작더라도 마당으로 나가 텃밭도 가꾸고, 가사작업도 할 수 있게 되기를 원했지요.


원하는 공간이 분명했지만 조건이 까다롭고 복잡해서, 

건축주가 애초에 생각했던 것과는 조금 다른 스킵플로어의 주택을 제안했습니다.


20170416_Briefing7.jpg


20170416_Briefing8.jpg


20170416_Briefing9.jpg

문제는, 이 땅의 위치가 워낙 가파르고 좁은 길을 따라 한참을 올라가야 만날 수 있는 곳이라는 점이었습니다.

오랜 세월 재개발구역으로 묶여있었던 터라 도시가스도 들어오지 않구요.

무엇보다 레미콘 차량이 들어오기에 매우 힘든 땅이었습니다.


건축주의 의지는 충만했지만, 타설을 위해서는 생각보다 많은 예산이 필요했고,

어떤 시공사도 쉽사리 하겠다고 하지 않는 상황이었지요.




그래서 결국 건축주는, 시공을 해주겠다는 시공사를 찾아 떠났습니다. ㅎㅎㅎ

소소의 계획안이 마음에 들었고, 이야기를 하기도 편하다고 하셨지만,

그 시공사가 설계도 함께 진행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던 터라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지요.


많은 돈과 위험이 따르는 상황이어서, 소소의 입장에서도 섣불리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계획안은 계획안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기획설계의 특성상 이 이상의 자세한 계획은 어렵습니다.

더 해보고 싶은 시도들이 있었고, 디자인의 수정도 해보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지요.


다만, 디자인랩 소소는 기획설계 단계에서도 최대한 많은 이야기를 듣고, 나누고,

조금은 더 구체적인 꿈을 만나보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무실에서 멀지 않은 곳인데, 언젠가 한 번 슬쩍 가보려 합니다.

건축주 분의 열의와 의지가 어떻게 현실이 되었는지 궁금하거든요.



ⓒ2014 DesignLab soS.O